제목 : [비타민편지] 가을욕심 작성일 : 2005.09.06
첨부파일 : 작성자 : 조성희




가을욕심
   

지금쯤, 전화가 걸려오면 좋겠네요.
그리워하는 사람이 사랑한다는 말은
하지 않더라도 잊지 않고 있다는 말이라도
한번 들려 주면 참 좋겠네요.


지금쯤, 편지를 한 통 받으면 좋겠네요.
편지 같은 건 상상도 못하는 친구로부터 살아가는
소소한 이야기 담긴 편지를 받으면 참 좋겠네요.


지금쯤 누군가가 나에게 보내는 선물을 고르고 있으면 좋겠네요.
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예쁘게 포장하고
내 주소를 적은 뒤 우체국으로 달려가면 참 좋겠네요.


지금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이 라디오에서 나오면 좋겠네요.
귀에 익은 편안한 음악이 흘러나와
나를 달콤한 추억의 한 순간으로 데려가면 참 좋겠네요.


지금쯤 누군가가 내 생각만 하고 있으면 좋겠네요.
나의 좋은 점, 나의 멋있는 모습만 마음에 그리면서
내 이름을 부르고 있으면 참 좋겠네요.


지금쯤 가을이 내 고향 들녘을 지나가면 좋겠네요.


이렇게 맑은 가을 햇살이 내 고향 들판에 쏟아질 때
모든 곡식들이 알알이 익어가면 참 좋겠네요.
'지금쯤' 하고 기다리지만 아무것도 찾아오지 않네요.


이제는 내가 나서야겠네요.
내가 먼저 전화하고, 편지 보내고
선물을 준비하고 음악을 띄워야겠네요.
그러면 누군가가 좋아하겠지요.


나도 좋아지겠지요.
이 찬란한 가을이 가기 전에...


['마음이 쉬는 의자'中에서]

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지혜가 깊은 사람은 자기에게 무슨 이익이 있을까 해서, 또는 이익이 있으므로 해서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. 사랑한다는 그 자체 속에 행복을 느낌으로 해서 사랑하는 것이다. - 파스칼 -



Soledad / Amy Sky



이 름 :
비밀번호 :
메모 :    

 

NO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
162  [비타민편지] 나의 삶이 맑고 투명한 수채화였으면 조성희 2005-09-21 5842
161  [비타민편지] 내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조성희 2005-09-16 7116
160  추석 명절 잘 보내고 오세요. 예동수 2005-09-15 5122
159  [비타민편지] 가을욕심 조성희 2005-09-06 4615
158  [비타면편지] 삶을 사랑하는 사람 조성희 2005-08-22 4807
157  [비타민편지]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조성희 2005-08-11 4923
156  [비타면편지] 생각에 따라 달라지는 세상 조성희 2005-08-09 4525
155  [비타민편지] 소낙비 쏟아지듯 살고 싶다 조성희 2005-07-13 4667
154  [비타면편지] 수박같은 사랑 조성희 2005-07-05 4749
153  [비타면편지] 푸른 하루 조성희 2005-07-01 4854
152  [비타민편지] 이 여름비 속에서 조성희 2005-06-28 4846
151  [비타민편지] 너를 위한 기도 조성희 2005-06-25 4765
150  [비타면편지] 감사한 마음으로 오늘을 시작합니다 조성희 2005-06-22 4884
149  [비타면편지] 버리고 갖자 조성희 2005-06-15 4788
148  [비타민편지] 길 잃은날의 지혜 조성희 2005-06-14 4827